[사진]구본혁 끝내기 안타에 더 기뻐하는 문성주-신민재

입력
2024.04.04 22:57


[OSEN=잠실, 박준형 기자] 4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LG은 엔스를, NC는 김시훈을 선발투수로 내세웠다.

연장 11회말 LG 구본혁의 끝내기 안타에 문성주와 신민재가 서로 물을 뿌리며 기뻐하고 있다. 2024.04.04 / soul1014@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정후 5경기 연속 안타
  • 토트넘 대패
  • 배준호 대표팀 차출 불가
  • 황희찬 복귀
  • 타이거 우즈 10오버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