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자 동점포+채은성 결승타' 한화, 롯데에 역전승…연패없이 선두 수성

입력
2024.04.04 21:48
수정
2024.04.04 21:59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한화 이글스가 롯데 자이언츠에 역전승을 거두고 연패없이 선두 자리를 수성했다.

한화는 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롯데와의 경기에서 6-5로 이겼다.

지난 2일 패배로 연승 행진이 끊겼던 한화는 3일 우천으로 휴식 후 이날 다시 승리를 재개했다. 시즌 전적 8승2패로 선두 자리를 지켰다.

특히 한화 홈팬들은 이날까지 5차례의 홈경기를 모두 매진시키며 뜨거운 열기를 자랑했는데, 한화는 승리로 화답했다.

반면 롯데는 시즌 첫 연승에 또 한 번 실패하며 2승7패가 됐다.

한화는 선발 문동주가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끌려갔다. 3회초 빅터 레이예스에게 솔로홈런을 맞았고, 4회초엔 노진혁, 손호영에게 연속 2루타를 맞아 0-2가 됐다.

4회말 노시환의 솔로홈런으로 따라붙었지만 5회초 다시 실점했다. 문동주는 1사 만루 위기에서 손호영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한화는 3점 차를 곧바로 추격하는 저력을 보였다. 5회말 최재훈의 안타와 임종찬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3루에서 요나단 페라자가 우측 담장을 넘기는 동점 3점홈런으로 연결했다. 페라자는 이 홈런으로 최정, 한유섬(이상 SSG)과 함께 홈런 부문 공동 선두가 됐다.



4-4의 균형은 7회말 깨졌다. 한화는 선두 문현빈의 내야 안타에 이어 페라자의 안타로 무사 1,3루 찬스를 만들었다.

여기서 채은성이 상대 투수 구승민의 초구를 잡아당겨 좌중간 펜스를 직격하는 1타점 2루타를 때렸다.

계속된 무사 만루에선 안치홍의 병살타로 한 점을 더 달아났다.

한화는 9회초 마지막 위기를 맞이했다. 박상원이 선두타자 대타 이정훈에게 2루타를 맞았고, 폭투로 이어진 1사 3루에 몰렸다. 여기서 레이예스의 내야 땅볼을 1루수 채은성이 빠뜨리며 실점, 6-5로 쫓겼다.

한화는 투수를 이민우로 교체하는 강수를 띄웠다. 이민우는 전준우를 좌익수 뜬공, 노진혁을 2루 땅볼로 처리하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시즌 첫 세이브.

선발 문동주는 5이닝 10피안타(1피홈런) 3사사구 3탈삼진 4실점을기록했지만 승패없이 물러났고, 3번째 투수 주현상이 구원승으로 2승째를 챙겼다.

결승점을 내준 롯데 3번째 투수 구승민은 시즌 2패째를 안았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CC 1차전 승리
  • 오심 은폐 심판 직무 배제
  • 유강남 1군 엔트리 말소
  • 신진서 우승
  • 레버쿠젠 분데스리가 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