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벼락' 에이스의 갑작스러운 부상, 김광현 3회 허리 불편함 호소 자진 강판[인천현장]

입력
2024.04.04 19:44
수정
2024.04.04 20:04
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KBO리그 SSG와 두산의 경기. 3회 2사 주자없는 가운데 자진 강판하는 SSG 선발 김광현. 인천=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4.04.04/


3회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자진 강판하는 SSG 선발 김광현.


마운드를 내려가는 김광현.




[인천=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완벽하게 투구를 이어가던 에이스가 자진 강판했다.

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KBO리그 SSG와 두산의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 SSG는 5연승을 달리고 있고 두산은 3연패 중이다.

SSG 선발은 올 시즌 개막전 선발로 나선 김광현. 두산도 개막전 선발 알칸타라.

김광현은 1회 선두타자 정수빈에게 안타를 허용하고 2사 후 김재환에서 볼넷을 허용하며 실점 위기에 놓였으나 후속타자 양석환을 내야땅볼로 처리하며 1회를 마쳤다.

2회에는 강승호 플라이, 라모스 삼진, 장승현 내야땅볼로 처리하며 삼자범퇴로 마쳤다.

3회 박준영을 좌익수 플라이, 정수빈을 2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김광현은 백업 수비를 위해 1루를 향해 달려가는 과정에서 몸에 불편함을 호소했다.

3회 2사 몸에 불편함을 호소하는 김광현.


자진 강판하는 김광현.




허리를 만지며 투구를 이어가지 못했다. 구명환 주심이 마운드에 올라 김광현의 상태를 물었고, SSG 트레이너와 배영수 투수코치까지 마운드에 올라 김광현을 살폈다.

김광현은 3회 2사 후 주자 없는 가운데 자진해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마운드를 최민준에게 넘겼다.

에이스의 갑작스러운 부상이다. 큰 부상은 아니지만 예방차원 자진 강판했다.

마운드를 이어받은 최민준은 5회까지 무실점을 이어갔고, 4회 SSG 에레디아가 두산 알칸타라를 상대로 선제 투런홈런을 날렸다.

밝은 미소와 함께 시작했는데... 경기 전 두산 선수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는 김광현.


스포키톡 1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whwh3146
    다음 등판때까지는 회복할 수 있기를..!
    15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영준 선제골
  • 두산 3연패 탈출
  • KCC 플레이오프 3차전 승리
  • 김태형 감독 퇴장
  • ABS 논란 심판 중징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