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재미있게 됐다”···KIA 불펜에 일어난 반란, 이범호 감독의 의미심장한 예고[스경x캠프]

입력
2024.02.29 17:20
대졸신인이 불 지핀 KIA 필승조 대경합···“선배들이 보고 배워야”



KIA는 지난 시즌 불펜 평균자책 2위(3.81)의 팀이다. 우승 팀 LG에 이어, 기록상으로는 가장 안정된 불펜을 가졌다.

기존 투수들은 올해도 그대로 건재하다. 큰 변화가 없어보이는데 현재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는 불펜에 요동이 치고 있다. 젊은 태풍, 그 중심에 우완 김민주(22)가 있다.

이범호 KIA 감독은 29일 “중간계투진 엔트리 정리할 일이 굉장히 고민된다. 필승조를 최대한 여러 명 만들어놓고 가려 하는데 포함될 수 있는 선수가 너무 많다”고 ‘행복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지난해 KIA의 필승계투조는 마무리 정해영과 그 앞에 전상현, 최지민, 장현식이 중심을 이루고 선발에서 중간으로 이동해 롱릴리프로 출발했던 임기영까지 결국 필승계투조 역할을 했다. 다만 성적과 별개로 위력적인 불펜이라는 이미지는 심어주지 못하고 있다. 몇년째, 기복이 심했고 부상도 많았기 때문이다.

호주 캔버라 1차 캠프에 이어 일본 오키나와에서 이어지고 있는 2차 캠프에서는 올해 전력의 윤곽이 차츰 드러나고 있다. 전과 달리 부상자 한 명 없이 투·타 모두 순조로운 가운데 투수진이 풍성해진 것이 가장 큰 변화다. 기존 투수들이 좋은 페이스를 보여주는 데다 경쟁력을 갖춘 새 얼굴들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강릉영동대를 졸업하고 올해 7라운드 지명된 김민주는 기존 선배들을 위협하기 충분한 모습으로 현재 계투진 경쟁에서 앞서나가고 있다. 호주에서 치렀던 자체연습경기에서 3연속 삼진, 지난 27일 일본 야쿠르트와 경기에서는 1이닝 퍼펙트로 깔끔한 투구를 이어나가고 있다. 140㎞대 후반 공에 특히 왼손타자 몸쪽으로 깊숙하게 파고드는 슬라이더의 위력과 강한 승부 근성이 특급 칭찬을 받고 있다.

이범호 감독부터 김민주의 모습에 매우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 “선배들이 보고 배워야 될 것 같다. 올해 불펜이 완전히 재미있어질 것”이라고도 했다. 김민주의 등장으로 불펜 경쟁에 완전히 불이 붙었다는 의미다. ‘즉시전력감’ 기대를 받으며 캠프에 합류했던 김민주는 이제 필승계투조 1순위다.

여기에 지난해 고졸신인인 좌완 곽도규(20)도 필승조에 가세할 것으로 보인다. 이범호 감독은 “필승조에 충분히 들어가서 1이닝 정도, 왼손타자 2~3명 정도는 거뜬히 막을 수 있다. 나이 어린 거, 아무 상관 없다”고 했다.

이범호 감독이 필승계투조원을 여러 명 뽑으려는 이유는 지난 시즌 어쩔 수 없이 특정 투수들에게 부담이 몰렸기 때문이다. 올해는 부담이 한 두 명에게 쏠리지 않도록 균형을 유지하는 데 초점을 맞추려는데 마침 자원이 풍성하다.

이범호 감독은 “필승조를 3명이 아니라 5~6명 정도 만들어놓을 생각이다. 작년에 60이닝 던진 투수들과 30이닝 던진 투수들이 있었다. 그걸 올해는 50이닝과 40이닝 정도씩으로 맞춰보려 한다. 그럼 이길 수 있는 경기도 많아질 거고 기존 필승조들이 쉬어야 될 때 다른 투수들이 한 단계씩 앞으로 나갈 수 있다. 필승조로 들어가면 의욕도 더 확실히 생긴다”고 말했다.



기존 필승조인 정해영, 전상현, 장현식, 임기영에 윤중현, 박준표, 김민주가 경쟁하고 있고 좌완 역시 기존 최지민, 이준영에 곽도규가 합류했다. 지난 시즌 부진했던 베테랑 좌완 김대유 역시 현재 좋은 페이스로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이범호 감독은 “필승조를 많이 만들자고 생각하는데 투수가 너무 많다. 정재훈 투수코치가 이리저리 고민하면서 짜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KIA 불펜은 2017년 우승 이후 몇 단계를 거쳐 현재의 젊은 투수들로 구성됐지만 이후 확 치고올라가 자리잡지 못하고 사실상 정체돼 있다. 그러나 지난해 최지민이 등장한 데 이어 올해는 김민주, 곽도규가 우완과 좌완 불펜 경쟁을 오히려 주도하면서 KIA 계투진은 양적으로는 물론 질적으로도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이범호 감독은 “김민주 같은 투수들, 곽도규도, (6선발 후보군인) 황동하도 작년하고 좀 다를 것”이라며 “이렇게, 던져줄 수 있는 어린 투수들이 생긴 게 작년과 차이다. 뒤에서 받쳐줄 수 있는 투수들, 힘을 충전시켜줄 수 있는 투수들이 생기면 팀 자체가 올라오는 모습도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키톡 36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활자중독
    감독 바뀌고 우승후보로 급부상
    1달 전
  • 왓다엘
    올해는 감독 걱정없이 야구 볼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화이팅
    1달 전
  • 도련
    이범호 감독님 카리스마 있으시네요. 올해 성적도 기대할게요.
    1달 전
  • 재히짱
    기아이번에 선수단이 너무괜찮은듯 투수들도 좋고 타자들도 좋고 부상없이만가면 충분히좋은성적 나올것같아요 기대많이됩니다!
    1달 전
  • 불꽃슛돌이
    이범호 감독이 기아를 잘 이끄는거 같습니다 젊은 감독 한번 보자구요
    1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LG 윤원상 버저비터
  • KIA 개막 10경기 홈 최다 관중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한국 일본 U23 아시안컵 8강 진출
  • 김민재 이적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