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없었으면 어쩔 뻔…' 스프링캠프에서 십년 감수한 곽빈 [엑's 숏폼]

입력
2024.02.13 21:02


(엑스포츠뉴스 시드니(호주), 박지영 기자) 13일 호주 시드니 블랙타운 베이스볼 스타디움에서 2024 두산 베어스 스프링캠프가 진행됐다. 

이날 곽빈이 라이브 피칭을 하던 중 라모스의 타구가 펜스에 맞는 아찔한 상황이 나와 지켜보던 모든 이가 가슴을 쓸어내렸다.



박지영 기자 jypark@xportsnews.com
스포키톡 9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칠땡
    정말 큰일 날 뻔했네요
    17일 전
  • 도구리
    아찔한 상황이었네요
    17일 전
  • 연진준
    어이쿠 공에 맞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 했네요
    17일 전
  • 혼자가좋아
    너무 아찔한 상황이었네요 큰일날뻔했어요
    17일 전
  • 우승해보는거야
    펜스가 있어서 부상을 당하지앓아나보군요
    10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광주 서울
  • 이정후 연속 안타
  • 김민재 어시스트
  • 신지아 피겨 은메달
  • 김하성 5경기 연속 출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