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시환 쾅! 김강민 쾅!’ 한화, 스프링캠프 첫 청백전 4홈런 폭발…투수들은 피치클락 적응

입력
2024.02.13 16:03
한화 이글스 제공

[OSEN=길준영 기자] 한화 이글스가 스프링캠프 첫 청백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실전 감각 끌어올리기에 돌입했다. 

한화는 13일 “2024 스프링캠프 시작 13일만에 첫 5이닝 청백전을 가졌다. 오전 훈련을 마친 한화이글스 선수단은 오후 1시부터 화이트와 오렌지팀으로 나눠 투수 투구수에 맞춰 이닝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했다”라고 전했다. 

화이트팀은 이태양을 시작으로, 박상원, 김범수, 김규연, 정이황이, 오렌지팀은 김민우, 이민우, 장민재, 이상규, 윤대경이 각각 1이닝씩 투구했다.

타선에서는 김인환(3점), 문현빈(2점), 김강민(2점), 노시환(2점)이 각각 홈런을 뽑아내며 실전 타격 감각을 확인했다. 새 외국인타자 요나단 페라자도 2루타와 단타 등 2안타를 비롯해 도루도 성공시키는 등 활발한 모습을 보였다.

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 제공

최원호 감독은 "이 즈음 시작하는 라이브 피칭, 라이브 배팅을 대신해 5이닝 청백전으로 점차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는 과정을 시작했다"며 "청백전에서 투수들은 타자들을 직접 상대한다는 데 의의를 뒀고, 타자들은 배팅 감각 확인에 중점을 둔 훈련이었다"고 청백전 의의를 설명했다. 이어서 "이제부터는 호주 국가대표와의 두차례 연습경기를 비롯해 시범경기까지 실전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중점을 두고 실전 위주의 훈련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KBO리그는 올 시즌 큰 변화를 맞이한다. 피치클락, ABS(자동 볼 판정 시스템), 베이스 확대, 투수 견제 제한, 수비 시프트 제한 등 새로운 규정이 대거 도입됐다. ABS는 세계 최초로 KBO리그가 1군 리그에 도입했고 피치클락 등은 지난해 처음으로 메이저리그에서 시행된 것에 발맞춰 KBO리그도 시행을 하기로 결정했다. 피치클락, 투수 견제 제한 등은 전반기에 시범 적용한 이후 후반기부터 정식 시행할 계획이다. 

피치클락은 올해 KBO리그 스프링캠프의 큰 화두다. 투수들의 투구 밸런스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규정이기 때문이다. 메이저리그에서도 시즌 초반 많은 투수들이 시행착오를 겪었다. 한화는 이러한 변화에 대비해 이날 청백전에서 피치클락을 설치해 투수들의 투구 템포를 점검했다. /fpdlsl72556@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광주 서울
  • 이정후 연속 안타
  • 김민재 어시스트
  • 신지아 피겨 은메달
  • 김하성 5경기 연속 출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