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42년만에 처음! '43세 이범호' 우승 기운+1980년대생 사령탑 탄생. 최고령과 15살 차이 [SC포커스]

입력
2024.02.13 11:30
수정
2024.02.13 15:31
2017년 한국시리즈 5차전 만루홈런 이범호의 포효. 스포츠조선DB


2017년 한국시리즈 5차전 만루홈런 이범호의 포효.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프로야구 역사상 첫 1980년대생 사령탑이 탄생했다.

KIA의 선택은 역시 이범호(43)였다. KIA는 13일 '이범호 1군 타격 코치를 제11대 감독으로 선임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1월 29일 사령탑 자리가 공석이 된지 15일만이다.

이범호 감독의 계약기간은 2년, 계약금(3억원)과 연봉(3억원)을 합쳐 총액 9억원 규모다. 현재 KIA 스프링캠프가 진행중인 호주 캔버라에서 곧바로 감독 자리에 취임했다.

1981년생인 이범호 감독은 1982년 KBO리그 출범 이래 첫 1980년대생 감독이다. 리그 최고령 사령탑인 이강철 KT 감독(58)과는 무려 15살 차이다.

타격 연습을 지켜보는 이범호 당시 타격코치. 스포츠조선DB


V리그(배구)는 고희진 정관장 감독, 권영민 한국전력 감독(이상 44), K리그(축구)는 최원권 대구FC 감독(43) 등 1980년대생 사령탑들이 활동중이다(한국인 감독 한정), 프로야구는 이범호 감독 이전까지 이승엽 두산 감독, 박진만 삼성 감독(이상 48)이 최연소였을 만큼 사령탑 연령대가 높았다.

하지만 이범호 감독이 새 역사의 문을 열었다. 리그 최고참 삼성 오승환-SSG 추신수-한화 김강민(이상 42)보다 딱 1살 많다.

2000년 한화에서 데뷔, 일본프로야구(NPB) 소프트뱅크 호크스에 진출했다가 2011년부터 KIA에 몸담았다. 2019년 은퇴 후 소프트뱅크와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코치 연수를 거쳐 2021년 KIA 퓨처스(2군) 감독을 시작으로 코치진으로 활약해왔다.

◇호주 스프링캠프에서 선수들을 지휘 중인 이범호 감독.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홈런 9위(329개) 타점 13위(1127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47의 통산 기록도 뛰어나지만, 무엇보다 만루홈런 역대 1위(17개)의 기록이 빛난다. KIA의 우승을 이끈 2017년 한국시리즈 쐐기 만루포를 포함하면 18개가 된다.

KIA는 올해 우승에 도전할만한 전력으로 평가된다. '초보 감독'에겐 무거운 짐이다. 하지만 이범호 감독은 야구계가 지목한 차세대 감독 1순위 후보 중 한명이었다. 내부 승진인 만큼 팀내 사정에도 밝다. 첫 지휘봉과 함께 우승을 일궈냈던 두산 시절 김태형 감독(현 롯데)처럼 전설을 만들어갈 기회다.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 시상자로 나선 허구연 총재. 삼성동=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3.12.11/


프로야구 역대 최연소 사령탑 기록은 허구연 KBO 총재가 갖고 있다. 1986년 청보 핀토스 감독을 맡을 당시 35세였다. 감독 대행의 경우 1982년 조창수 해태 코치(당시 33세), 2020년 김창현 키움 수석코치(당시 35세) 등이 있었다.

감독에 앞서 단장이 먼저 나왔다. 성민규 전 롯데 단장(42)이 역대 최연소, 그 뒤를 이은 박준혁 롯데 단장(44)도 현재 10개 구단 유일의 1980년대생이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KBO 개인 최다 만루홈런 톱5(정규시즌 기준)

1=이범호=17개

2=강민호=14개

3=최 정=13개

4=심정수=12개

4=이대호=12개

스포키톡 10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홍무나리
    이범호 선수는 진짜 잘 할거라고 봅니다. 감독으로써 역할에 충실하면서도 선수 차원으로 물심양면 도움을 줄거라고 봅니다. 젊은 감독의 시행착오가 있겠지만 새로운 도전은 찬란한 영광으로 돌아올거니까 걱정말고 전진해야죠 ㅎㅎ
    16일 전
  • 파주시민
    이범호 감독에게 큰 기대를 할만하죠. 게다가 다행인건 기아 선수진도 우승후보에 꼽힐만큼 괜찮다는게 다행이기도하네
    16일 전
  • s9424103
    이종범은 기아 프런트가 안된다 여기는지 너무 아쉬워요
    16일 전
  • 토끼풀
    최연소 감독님이시군요!
    17일 전
  • 하모니123
    올해 기아 너무 기대된다. 선수둘도 맘에들고 특히 선발진은 대박이고 살짝 위기였지만 이범호 감독 선임으로 더더욱 기대됨
    16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광주 서울
  • 이정후 연속 안타
  • 김민재 어시스트
  • 신지아 피겨 은메달
  • 김하성 5경기 연속 출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