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세 이적생' 김강민 홈런 신고식&'홈런왕' 노시환 손맛…한화 첫 청백전 "실전 감각 올리는 과정"

입력
2024.02.13 14:44
노시환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문현빈.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한화 이글스에서 새출발을 하는 김강민(42)이 홈런으로 신고식을 했다.

한화는 13일 캠프 첫 청백전을 실시했다. 지난달 30일 호주 멜버른으로 출국한 한화는 훈련 시작 13일 만에 5이닝 경기로 청백전을 했다.

오전 훈련을 마친 한화는 오후 1시부터 화이트와 오렌지팀으로 나눠 투수 투구수에 맞춰 이닝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경기를 했다.

화이트팀은 이태양을 시작으로 박상원 김범수 김규연 정이황이 등판했고, 오렌지팀은 김민우 이민우 장민재 이상규 윤대경이 각각 1이닝을 투구했다.

한화는 피치클락을 설치해 투수들의 투구템포를 점검했다

'이적생' 김강민이 2점 홈런으로 한화 첫 출발을 알렸다.

김강민은 지난 시즌 종료 후 열린 2차드래프트에서 SSG 랜더스에서 한화로 이적했다. 2001년 SK 와이번스(현 SSG)에 입단해 '원클럽맨'으로 활약했던 그였던 만큼, 한화에서 새출발이 쉽지 않았다.

은퇴 이야기도 나왔지만, 김강민은 기존 SSG에서 달던 0번을 내려놓고 한화에서 9번을 달고 시즌 준비에 돌입했다.

김강민은 출국을 앞두고 "프로야구 선수니까, 야구를 계속 할 수 있는데 포커스를 맞췄다. 내가 선수로서 뛸 수 있는 결정을 내린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다른 생각을 할 여유가 없었다. 내가 야구장에서 어떤 플레이를 보여줄지에 대한 고민들이 많았고, 그래서 운동을 예전보다 조금 일찍 시작했다. 비시즌 동안 몸을 가꾸는데 시간을 많이 투자했다"고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털어낸 모습을 보였다.

김강민 외에도 지난해 '홈런왕' 노시환도 홈런을 날리면서 2년 연속 홈런 1위를 조준했다. 노시환은 지난해 31개의 홈런을 때려냈다.

이 외에도 김인환(3점), 문현빈(2점)이 각각 홈런을 뽑아내며 실전 타격 감각을 확인했다.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새로운 외국인 타자 요나단 페라자는 자신의 장점 한껏 어필했다. 최원호 한화 감독은 출국 전 "배트 스피드가 좋아보이고, 두 자릿수 도루도 가능해보인다"라며 "에너지 넘치는 플레이 모습이 기존 선수들과 잘 어우러지면서 시너지 효과가 나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페라자는 2루타와 단타 등 2안타를 비롯해 도루를 성공했다.

최 감독은 "이 즈음 시작하는 라이브 피칭, 라이브 배팅을 대신해 5이닝 청백전으로 점차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는 과정을 시작했다"며 "청백전에서 투수들은 타자들을 직접 상대한다는 데 의의를 뒀고, 타자들은 배팅 감각 확인에 중점을 둔 훈련이었다"고 청백전 의의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부터는 호주 국가대표와의 두차례 연습경기를 비롯해 시범경기까지 실전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중점을 두고 실전 위주의 훈련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스포키톡 2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러브레터
    이번 시즌 더 많은 장타와 홈런을 기록할 수 있는 강한 타선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네요
    17일 전
  • 초이맨1
    한화 타자들 올해 기대됩니다
    17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정후 연속 안타
  • 김민재 어시스트
  • 신지아 피겨 은메달
  • 김하성 5경기 연속 출루
  • 이강인 교체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