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새 외국인투수 엔스 “켈리, 오스틴의 존재 큰 도움”

입력
2024.02.13 13:41
수정
2024.02.13 13:41
426174741_18335664361100446_8468797343815540483_n.jpg

LG 트윈스 새 외국인투수 디트릭 엔스(33)는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에서 순조롭게 적응하고 있다. 캠프 합류 후 3차례 불펜피칭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에 따라 팀 내 기대치도 높아지고 있다. 좌완인 데다 속구의 위력이 나쁘지 않다는 평가 속에 2024시즌 케이시 켈리와 함께 제대로 원투펀치를 이룰 것이란 믿음이 커지고 있다.

엔스는 13일(한국시간) 구단을 통해 “공을 던지는 훈련과 보강훈련을 잘 진행하고 있다. 기술훈련과 트레이닝에서 코칭스태프가 큰 도움을 준다. 시즌 개막에 맞춰 준비하는 과정을 얘기할 때 생각이 일치하는 부분이 많다. 지금까지 캠프에서 느낌은 아주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임찬규, 최동환 등이 캠프에서 적응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팀에 합류하자마자 일원이 된 것을 환영해줬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엔스에게는 켈리, 오스틴 딘 등 이미 KBO리그를 경험한 동료 외국인선수들의 존재가 큰 힘이다. 여러 궁금증을 쉽게 해소하고 있다. 엔스는 “켈리와 오스틴이 아주 큰 도움이 된다. 내가 하는 모든 질문에 대해 잘 알려준다. 원정을 어떻게 다니는지, 한국에서 연습경기를 하는 것 등에 대해 자세히 대답해준다”고 고마워했다. 특히 KBO리그에서만 5시즌을 보낸 켈리는 엔스와 그의 가족이 한국에서 생활하고 적응하는 데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426275312_18335408590100446_173906310929694813_n.jpg

새로운 상황과 문화에 적응하고 평정심을 유지하는 것을 자신의 장점으로 꼽은 엔스는 “지난 시즌 우승을 차지한 팀에 합류해 기쁘다. 팀 동료와 코치들로부터 긍정적 분위기와 활기찬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며 “매일 매일 집중하겠습니다. 가능한 일관성 있고 믿음직한 투구를 선보여 팀이 한 번 더 우승할 수 있도록 돕고, 팬들의 응원에도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최용석 스포츠동아 기자 gtyong@donga.com

스포키톡 1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즐겁게
    존재만으로 가치가있는 대단한사람
    11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배준호 데뷔골
  • 김민재 교체 출전
  • 김하성 2경기 연속 출루
  • 3월 A매치 임시 감독 체제
  • KB스타즈 홈경기 전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