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군 타격 코치가 감독으로, KIA 코칭스태프 변화는?

입력
2024.02.13 12:40
2019년 은퇴식 당시 내야수 박찬호와 기념 사진을 촬영한 이범호(오른쪽) KIA 신임 감독. IS 포토


KIA 타이거즈 1군 코칭스태프에는 어떤 변화가 있을까.

KIA는 이범호 1군 타격 코치를 제11대 감독에 선임했다고 13일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년이며 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 등 총액 9억원이다. KIA는 금품수수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김종국 감독과의 계약을 지난달 28일 해지한 뒤 후임 사령탑 선임 절차를 밟았다.

차기 감독을 외부가 아닌 내부에서 찾으면서 1군 코칭스태프에 관심이 쏠린다. 우선 이범호 신임 감독이 빠진 타격 코치 자리가 공석. 감독이 어떤 코치를 원하느냐에 따라서 연쇄 이동이 발생할 수 있다. 심재학 KIA 단장은 감독 발표 뒤 본지와 통화에서 "일단 코칭스태프는 그대로 가지 않을까 한다"며 "일단 타격 파트는 이범호 신임 감독의 몫으로 남겨둘 계획이다. 현장(이범호 감독)에서 원하는 팀을 꾸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단장은 13일 호주 캔버라로 출국, 1군 선수단에 합류한 뒤 이범호 신임 감독과 구체적인 구단 운영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2024 KBO 신인 드래프트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심재학 KIA 단장이 강릉고 투수 조대현 지명 소감을 얘기 하고있다. 정시종 기자 /2023.09.14.


KIA는 지난달 말 폭풍에 휘말렸다. 서울중앙지검 중요범죄조사부에서 장정석 전 단장과 김종국 전 감독에 대하여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진 것이다. 1월 30일 구속 영장이 기각됐지만 전직 구단 임원과 감독이 개인 비리로 영장심사를 함께 받는 건 1982년 출범한 프로야구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었다. 기각된 영장에는 김 전 감독이 계약 유지 청탁을 받고 2022년 7월 100만원권 수표 60장을 받았다는 내용이 적시된 것으로 알려져 더 큰 논란이 일었다.

물밑에서 신임 감독 선임을 진행한 심재학 단장은 "팬 여러분께 빠른 답을 드렸어야 되는데 시간이 좀 길게 갔다. 그런 점은 죄송한 면이 있다. 쉽지 않은 과정이었다"며 "(어수선한) 분위기를 안정시킬 수 있는 사람이 필요했다. 그런 상황이어서 보통의 감독을 뽑을 때보다 훨씬 더 신중히 처리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시즌 개막(3월 23일)까지 40일 정도 남았다. 이범호 코치가 선수들과 케미(호흡)가 잘 맞으면서 지금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리더십을 갖췄다고 생각했다. 현장 평가도 두루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순철 전 감독과 이범호 코치가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3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나와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2023.12.11/


이범호 신임 감독은 KBO리그 레전드 3루수 출신이다. 2000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 그는 2010년 일본 프로야구(NPB) 소프트뱅크 호크스를 거쳐 2011년 KIA 유니폼을 입었다. KBO리그 통산 성적은 타율 0.271(6370타수 1727안타) 329홈런 1127타점. 역대 통산 만루 홈런 1위(17개)에 오를 정도로 찬스에 강한 클러치 히터였다. 2019년을 끝으로 은퇴한 이 신임 감독은 NPB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미국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코치 연수를 받았다. 2021년 퓨처스(2군)리그 감독을 역임하는 등 지도자 경력을 쌓았다.

배중현 기자 bjh1025@edaily.co.kr
스포키톡 29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ybh
    감독님 팀을잘부탁드립니다~!! 힘냅시다
    17일 전
  • 아로니카
    그동안 계획했던 큰 그림이 계속 이어질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17일 전
  • smr
    열심히 최선을다해주시기를 바래봅니다~~~~
    17일 전
  • 루마니
    나보다 어린 감독은 첨인데 그것도 내 인생팀에서 ㅎㅎㅎ 이범호 감독 격하게 응원합니다. 기아 우승하자
    16일 전
  • 러브레터
    스프링 캠프를 무사히 치르는데 내부승격이 좋은 해법이 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17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울산 개막전 승리
  • 대한항공 8연승
  • 소노 이정현 29점
  • 흥국생명 선두 추격
  • 이정후 시범경기 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