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일고&타이거즈 레전드’ 선동열과 이종범 제치고 KIA 지휘봉 잡은 대구 출신 이범호 감독, “2년 내 반드시 우승 이끈다” 

입력
2024.02.13 11:40
[OSEN=캔버라(호주), 박준형 기자] KIA 타이거즈가 지난 7일 호주 캔버라 나라분다 볼파크에서 스프링캠프 일정을 소화했다.KIA 이범호 코치가 미소 짓고 있다. 2024.02.07 / soul1014@osen.co.kr

[OSEN=손찬익 기자] “초보 감독이 아닌 KIA 타이거즈 감독으로서 맡겨 진 임기 내 반드시 팀을 정상권으로 올려놓겠다”.

새 사령탑 물색에 나선 KIA의 선택은 내부 승격이었다. 팀 안정화를 위한 최선책이었다.

광주일고 출신 타이거즈 레전드 선동렬 전 대표팀 감독과 이종범 전 LG 코치를 제치고 이범호 타격 코치가 KIA의 새 사령탑에 오르게 됐다. 계약 조건은 2년간 계약금 3억 원, 연봉 3억 원 등 총액 9억 원. 

대구고를 졸업한 뒤 2000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 이범호 감독은 2010년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를 거쳐 2011년 KIA로 이적했으며 2019년까지 현역 생활을 하며 1군 통산 2001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7푼1리 1727안타 329홈런 1127타점 954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역대 통산 만루 홈런 1위(17개)로 찬스에 강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범호 감독은 현역 은퇴 후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지도자 연수를 받았고 2021년 퓨처스 감독을 역임했다. 

[OSEN=광주, 박준형 기자]경기에 앞서 KIA 이범호 코치가 최형우 어깨를 만지며 이야기하고 있다.  2023.08.16  / soul1014@osen.co.kr

KIA는 이범호 감독 선임 배경에 대해 “팀 내 퓨처스 감독 및 1군 타격코치를 경험하는 등 팀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도가 높다”면서 “선수단을 아우를 수 있는 리더십과 탁월한 소통 능력으로 지금의 팀 분위기를 빠르게 추스를 수 있는 최적임자로 판단해 선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범호 감독은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갑작스레 감독 자리를 맡게 돼 걱정도 되지만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차근차근 팀을 꾸려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선수들과 격의 없이 소통하면서, 그라운드에서 마음껏 자신들의 야구를 펼칠 수 있는 무대를 만들어주는 지도자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이범호 감독은 “구단과 팬이 나에게 기대하는 부분을 잘 알고 있다. 초보 감독이 아닌 KIA 타이거즈 감독으로서 맡겨 진 임기 내 반드시 팀을 정상권으로 올려놓겠다”고 목표를 제시했다.

[OSEN=오키나와(일본), 이대선 기자] 5일 일본 오키나와 킨 구장에서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경기에 앞서 KIA 이범호 코치가 훈련을 바라보고 있다. 2023.03.05 /sunday@osen.co.kr

/what@osen.co.kr
스포키톡 32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yun정원
    기아 타이거즈 구단관계자가 김종국을 고를때도 최선을 다해 골랐을텐데요
    17일 전
  • yun정원
    구단 팀 내에서는 최선을 다해 골랐겠지만 이범호가
    17일 전
  • 워킹맘이래요
    와 대박 내가 한참 야구를 다시 좋아할때 뛰었던 선수가 감독이라니...좋은선수였던 만큼 좋은감독이 되어주세요.
    17일 전
  • 은둔백수
    다 모르겠고 성적 좀 올려주세요!
    17일 전
  • gksrufp007
    걱정부터 앞서는 감독선임 기대치가 없네요. 많이ㅇ실망스럽네요.
    17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울산 개막전 승리
  • 대한항공 8연승
  • 소노 이정현 29점
  • 흥국생명 선두 추격
  • 이정후 시범경기 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