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팀을 정상에 올려놓겠다" KIA, 제11대 감독 이범호 타격 코치 선임

입력
2024.02.13 09:59
수정
2024.02.13 09:59
2019년 열린 은퇴식 당시 이범호 신임 감독의 모습. IS 포토


KIA 타이거즈가 제11대 감독으로 이범호 1군 타격코치를 선임했다고 13일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년이며 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 등 총액 9억원이다.

이범호 신임 감독은 2000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 뒤 2010년 일본 소프트뱅크 호크스를 거쳐 2011년 KIA로 이적했다. KBO리그 통산 성적은 타율 0.271, 1727안타, 329홈런, 1127타점. 역대 통산 만루홈런 1위(17개)에 오르는 등 찬스에 유독 강했다. 2019년에 선수 생활을 마감한 이 신임 감독은 일본 프로야구(NPB)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코치 연수를 받았으며 2021시즌 퓨처스(2군) 리그 감독을 역임했다. 

이범호 KIA 코치가 호주에서 진행되는 KIA 타이거즈 스프링캠프를 위해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KIA타이거즈는 김종국 감독이 검찰수사로 직무정지가 됨에 따라 전지훈련 출발일인 이날 진갑용 감독대행 체제로 스프링캠프를 꾸리게 됐다. 인천공항=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4.01.29/


KIA는 이범호 감독 선임 배경에 대해 "팀 내 퓨처스 감독 및 1군 타격코치를 경험하는 등 팀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도가 높다"면서 "선수단을 아우를 수 있는 리더십과 탁월한 소통 능력으로 지금의 팀 분위기를 빠르게 추스를 수 있는 최적임자로 판단해 선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KIA는 금품수수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김종국 감독과의 계약을 지난달 28일 해지한 뒤 후임 사령탑 선임 절차를 밟았다.

이범호 신임 감독은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갑작스레 감독 자리를 맡게 돼 걱정도 되지만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차근차근 팀을 꾸려 나가도록 하겠다"며 "선수들과 격의 없이 소통하면서, 그라운드에서 마음껏 자신들의 야구를 펼칠 수 있는 무대를 만들어주는 지도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구단과 팬이 나에게 기대하는 부분을 잘 알고 있다. 초보 감독이 아닌 KIA 타이거즈 감독으로서 맡겨진 임기 내 반드시 팀을 정상권으로 올려놓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배중현 기자 bjh1025@edaily.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울산 개막전 승리
  • 대한항공 8연승
  • 소노 이정현 29점
  • 흥국생명 선두 추격
  • 이정후 시범경기 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