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론은 내부승격...KIA 이범호 타격 코치, 감독 승격[공식발표]

입력
2024.02.13 09:55
수정
2024.02.13 10:00
2023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7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KIA 이범호 코치. 광주=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3.04.07/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결과는 내부 승격이었다.

KIA 타이거즈가 이범호 1군 타격 코치를 신임 감독으로 공식 발표했다. 계약기간 2년, 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 등 총 9억원 규모. 호주 캔버라 1차 스프링캠프에서 팀을 이끌고 있는 이 코치는 곧바로 감독 자리에 취임해 팀을 이끌게 됐다.

이 감독은 2000년 한화 이글스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10년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를 거쳐 2011년 KIA로 이적했다. KBO리그 통산 성적은 타율 2할7푼1리, 1727안타 329홈런 1127타점. 역대 통산 만루홈런 1위로 찬스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2019년 KIA에서 은퇴한 이 감독은 소프트뱅크 및 미국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 코치 연수를 거쳐 2021년 KIA 퓨처스(2군) 감독을 맡았다.

이 감독은 전임 감독의 갑작스런 해임 이후 유력한 내부 승격 후보로 떠올랐다. 은퇴 전부터 차기 지도자감이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뛰어난 리더십을 선보였다. 지도자 전향 후에도 꾸준히 노력하는 이미지로 선수들의 두터운 신뢰를 얻었다.

KIA는 이범호 감독 선임 배경에 대해 "팀 내 퓨처스 감독 및 1군 타격코치를 경험하는 등 팀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도가 높다"면서 "선수단을 아우를 수 있는 리더십과 탁월한 소통 능력으로 지금의 팀 분위기를 빠르게 추스를 수 있는 최적임자로 판단해 선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새로 선임된 이 감독은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갑작스레 감독자리를 맡게 돼 걱정도 되지만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차근차근 팀을 꾸려 나가도록 하겠다"며 "선수들과 격의 없이 소통하면서, 그라운드에서 마음껏 자신들의 야구를 펼칠 수 있는 무대를 만들어주는 지도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구단과 팬이 나에게 기대하는 부분을 잘 알고 있다. 초보 감독이 아닌 KIA 타이거즈 감독으로서 맡겨 진 임기 내 반드시 팀을 정상권으로 올려놓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스포키톡 21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모두파이팅
    이범호는 은퇴한지 얼마 안된 사람 아닌가.. 경험이 부족할텐데.. 어쨌든 축하합니다
    18일 전
  • 은미가최고야
    이게 맞는건가? 이범호가 감독이라니 어쩌구니 없네
    18일 전
  • 룰루랄라3
    젊은 감독의 젊은 야구를 볼 수 있나요~~?? 초심 잃지 마시고 화이팅 하세요^^
    18일 전
  • 집가고싶다1
    타격코치 자리는 비워두는건가?
    18일 전
  • 목포맘
    내부승격은 아주바람직한일이라생각합니다 그만큼잘한다는거에요 믿고 맡겨보져
    18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린가드 데뷔전
  • 이정후 연속 안타
  • 김민재 어시스트
  • 신지아 피겨 은메달
  • 김하성 5경기 연속 출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