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보이기 부끄러워 20번 지각" GSW 흔든 펀치 사건... 잘못 인정한 문제아 그린

입력
2024.06.11 22:11
수정
2024.06.11 22:11
그린이 펀치 사건을 돌아봤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드레이먼드 그린은 11일(이하 한국시간) 'The Draymond Green Show'에서 조던 풀에 대해 이야기했다.

2019년 드래프트 전체 28순위 출신의 풀은 2021-2022시즌 제대로 알을 깨고 나왔다. 3년 차를 맞이한 그는 평균 18.5점 4.0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주축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조던 풀의 활약까지 더한 골든스테이트는 2022년 파이널에서 우승하며 정상에 복귀했다. 스테픈 커리 세대의 뒤를 이어 골든스테이트를 이끌어 갈 미래로 꼽힌 풀과의 연장 계약은 당연한 수순.

2022년 시즌 돌입 전 골든스테이트는 풀과 4년 1억 4,000만 달러라는 대형 연장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계약 소식이 알려지기 전 풀은 그린과의 펀치 사건으로 큰 화를 겪은 뒤였다. 연습 도중 그린이 풀의 얼굴에 주먹을 날리는 영상이 유출되면서 많은 파장을 일으켰다.

골든스테이트는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노력했고 풀과 그린은 2022-2023시즌을 같은 팀 소속으로 뛰었다. 하지만 이전만큼의 팀 케미스트리가 나오지 않았다. 해당 사건이 골든스테이트의 왕조 문화에 균열을 일으켰으며 풀이 이전보다 훨씬 조용하게 시즌을 보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스티브 커 감독 또한 2022-2023시즌을 마친 뒤 "팀 케미스트리를 다지는 데 실패했다"는 말을 남긴 바 있다. 부진까지 겹친 풀은 결국 지난해 여름 트레이드로 골든스테이트를 떠났다.

본인의 팟 캐스트에 오랜 팀 동료 케본 루니를 초대한 그린은 풀과의 펀치 사건이 2년 가까이 지난 시점에서 당시를 돌아보며 반성했다. 펀치 사건 이후 풀의 계약 소식이 발표됐지만 이미 사이가 틀어진 그린은 그를 축하해줄 수 없었다.

그린은 "내가 아는 모든 걸 가르치고 조던 풀에게 주입하려고 노력했다. 그게 내 의무라고 생각했다. 젊은 선수를 가르치고 그들이 성공하는 걸 지켜보는 것은 최고의 감정이다. 조던 풀과 함께한 내게도 마찬가지였다. 조던 풀을 내 편으로 받아들였을 때 그가 성공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 내게는 가장 좋은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NBA 선수로서 느낀 최악의 감정 중 하나는 조던 풀이 계약을 맺는 걸 내가 망쳐버렸고 그의 계약을 축하할 수 없다는 걸 알았을 때였다. 내가 알기론 그가 샌프란시스코에서 친한 사람들과 함께 파티 같은 걸 가졌는데 내가 거기에 가서 함께 축하하는 시간을 가질 수 없었다. 정말 마음이 아팠다"고 덧붙였다.

한 번 멀어진 사이는 쉽게 이전처럼 복구될 수 없었다. 그린은 풀과 마주쳐야 하는 훈련에 가는 것조차 부끄러웠다고 한다.

그린은 "지난 시즌에 조던 풀과 함께 우리 팀에 있다는 게 너무 쑥스럽고 어색했다. 아마 시즌 동안 20번이나 지각했던 것 같다. 얼굴 드러내는 게 너무 부끄러워서 모든 일을 타이밍에 맞추기 시작했다"고 돌아봤다.

드레이먼드 그린은 뛰어난 실력으로 골든스테이트 왕조 주역으로 활약했지만 불미스러운 사건도 커리어 중에 많이 일으켰다. 이번 시즌만 하더라도 루디 고베어에게 헤드락을 걸거나 유서프 너키치의 얼굴을 가격해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팀을 위해 중요한 목소리를 내지만 펀치 사건처럼 팀원과의 갈등도 없지 않다. 케빈 듀란트가 골든스테이트에서 뛰던 시절에도 그와 갈등이 있었던 그린이다. 이러한 면 때문에 양날의 검이라는 시선을 보내는 이들도 있다.

사진 = 로이터/뉴스1 제공
스포키톡 1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루드비히반
    풀이 지각 자꾸 해서 때린건줄 알았네 그냥 그린이 때리고 그린이 지각한거네 ㅇㅅ
    5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손아섭 통산 최다 안타 기록
  • 삼성 팀 5만 안타 달성
  • 유로 잉글랜드 덴마크
  • KIA 위닝시리즈
  • 손흥민 인종차별 입장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