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노출' 아르헨 여성 팬, 카타르 감옥 안 갔다…무사 귀국 인증

입력
2022.12.21 15:17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상의를 벗어 논란이 됐던 아르헨티나 여성 팬들이 우려와 달리 처벌을 받지 않았다.

영국 매체 '더 선'은 21일(이하 한국시간) "관중석에서 가슴을 노출해 처벌 위기에 놓였던 아르헨티나 팬들이 무사히 귀국길에 올랐다. 그들은 SNS를 통해 자신들이 카타르 감옥이 아닌 아르헨티나행 비행기에 있음을 알려왔다"고 보도했다.

사건은 지난 19일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렸던 아르헨티나와 프랑스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에서 발생했다.

당시 아르헨티나는 연장까지 3-3 무승부 이후 승부차기 끝에 4PK2로 승리,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아르헨티나의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관중석에 있던 두 아르헨티나 여성 팬이 상의를 노출하며 환호했고 이는 TV 중계 화면에 잡혀 전세계 축구 팬들의 안방으로 송출됐다.

앞서 카타르 정부는 '남성은 물론 여성도 공공장소에서 과도하게 노출된 의상을 피해 카타르 지역 문화에 대해 존중해주기를 바란다'고 공지한 바 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이를 근거로 "카타르 관광청은 분노하고 있다. 이 문제가 세계적으로 큰 화제까지 된 만큼 두 여성의 감옥행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은 아무 처벌 없이 카타르를 떠나게 됐다.

영국 매체 '더 선'은 "해당 팬의 이름은 밀루와 노에다. 아르헨티나에서 활동 중인 모델"이라고 밝히면서 "둘은 아무런 제약을 받지 않았다. 오히려 카타르를 조롱하듯 경기장 밖과 호텔에서 추가적인 상의 노출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이슬람 율법이 적용되는 카타르에서 열림에 따라 노출 금지는 물론, 경기장 내에서 맥주가 금지되는 등 제약이 많았다.
스포키톡 7 새로고침
  • 랄프로렌 1달 전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 마이영주 1달 전
    대단합니다.여성븐들 용기에 박수...
  • 수박조아 1달 전
    ㄷㄷ
  • 숲속길도토리 1달 전
    와 진짜 놀랐다고...
  • 괴물홀란 1달 전
    ㅋㅋㅋㅋ 므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