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에 밀리는 '굴욕', 벤치 신세에도..."김민재 뮌헨 생활 만족! 떠날 생각 없어"

입력
2024.04.10 10:01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김민재는 입지가 흔들리지만 바이에른 뮌헨을 떠날 생각이 없어 보인다.

뮌헨은 1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에서 2-2로 비겼다. 뮌헨과 아스널은 18일 오전 4시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2차전을 치른다.

아스널을 상대하는 뮌헨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마누엘 노이어, 알폰소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 마타이스 데 리흐트, 조슈아 키미히, 레온 고레츠카, 콘라드 라이머, 세르주 그나브리, 자말 무시알라, 르로이 사네, 해리 케인이 선발로 나왔다.

예상대로 김민재는 벤치였다. 독일 'TZ'는 "토마스 투헬 감독은 아스널전 수비진 청사진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데 리흐트, 다이어에게 의지할 것이다. 벤치 옵션인 김민재, 다 우파메카노는 하이덴하임전에서 너무 못했다"고 했다. 뮌헨 소식을 전하는 '바바리안 풋볼'도 "김민재, 우파메카노는 벤치에서 시작할 것이며 데 리흐트, 다이어가 선발 복귀할 예정이다"고 예상했다.사진=바이에른 뮌헨

김민재는 뮌헨 주전이었지만 최근 들어 밀렸다. 투헬 감독은 데 리흐트, 다이어 라인을 더 선호하고 있다. 하이덴하임과 경기에서 선발 기회를 얻었으나 팀이 2-0으로 앞서다 2-3으로 패하는데 책임을 피할 수 없었다. 혹평과 비판이 쏟아지는 가운데 김민재는 아스널전 벤치에서 시작했고 결장했다.

뮌헨 벤치에 앉는 시간이 길어지자 이적설이 나오기도 했다. 인터밀란, 레알 마드리드 등과 연결됐다. 아직 가능성은 낮지만 김민재 입지가 그만큼 흔들린다는 걸 보여주는 증거이기도 했다. 김민재가 떠날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독일 '스포르트 빌트'의 토비 알츠샤플 기자는 "김민재는 현재 벤치 멤버이지만 뮌헨에서 편안함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알츠샤플 기자는 "김민재는 새로운 감독 밑에서 다시 자리를 잡는 게 목표다. 여름 이적은 고려대상이 아니다"고 했다. 투헬 감독이 올 시즌까지만 지휘하게 되면서 뮌헨은 곧 새 감독을 맞이한다. 김민재는 이적보다 뮌헨에서 경쟁하기를 원하는 것 같다.

한편 결과는 2-2 무승부였다. 뮌헨은 수비적인 모습을 보이며 아스널을 막았는데 2실점을 내줬다. 다이어의 방관수비가 치명적으로 다가왔다. 투헬 감독이 다음주 열릴 아스널과 2차전에선 수비 라인에 변화를 줄지, 김민재를 기용할지 눈길을 끈다.<저작권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이재성 마인츠 잔류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민재 결장
  • 이승엽 감독 100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