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핸드볼대표팀, 파리 올림픽 대비 첫 소집…오는 7월 조별 예선 시작

입력
2024.05.14 17:42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대한핸드볼협회(이하 협회)가 14일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둔 여자핸드볼 국가대표팀 선수 선발을 마치고 지난 13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2024년 첫 훈련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헨리크 시그넬 감독은 신은주(인천광역시청)를 필두로 박새영, 김보은(이상 삼척시청), 정진희, 우빛나, 조수연, 송지영(이상 서울시청), 강경민, 강은혜(이상 SK슈가글라이더즈), 신진미(부산시설공단), 강은서(인천광역시청)까지 지난 파리올림픽 아시아 예선전 멤버 중 11명을 소집했다. 조은빈(서울시청)과 이혜원(부산시설공단), 전지연(삼척시청)은 2023년 세계 선수권에 이어 연이어 대표팀에 승선했다. 여기에 신한SOL페이 핸드볼 H리그 우승을 차지한 SK슈가글라이더즈의 김하경과 이민지에 이어 부산시설공단의 정가희, 송해리, 김다영, 인천광역시청의 한미슬, 광주도시공사의 서아루까지 올해 첫 대표팀 훈련을 함께한다. 헝가리에서 리그를 이어가는 류은희(교리)는 1차 유럽 전지훈련에서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대한체육회와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의 스포츠 의과학 지원을 받는 여자대표팀은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5월 13일부터 6월 2일까지 훈련을 이어간다. 6월 2일부터는 스웨덴으로 출국해 6월 21일까지 1차 유럽 전지훈련을 진행한다. 그 뒤 7월 1일부터 진천에서 다시 소집 후 7월 8일 2차 유럽 전지훈련을 통해 현지에서 바로 프랑스로 이동할 예정이다. 7월 25일 독일전을 시작으로 파리 올림픽 메달을 향한 도전을 시작한다.

한편 5월 20일 진천선수촌에서 미디어데이가 열린다. 미디어데이를 통해 선수단은 파리올림픽을 앞둔 각오와 포부를 밝힐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여자배구 VNL 30연패
  • 정우영 1골 1도움
  • 이마나가 무실점
  • 이재성 마인츠 잔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