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현, '틈만 나면,' 출격…유연석 "같은 집안, 내적 친밀감 有"

입력
2024.05.13 09:04
 안보현. 제공| SBS '틈만 나면,'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안보현이 '틈만 나면,'에 출격한다.

안보현은 14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틈만 나면,' 4회 틈 친구로 출격하고, 유연석은 "같은 집안"이라며 "내적 친밀감이 있다"라고 밝힌다.

이날 안보현은 망원동 한강공원 서울함을 지키는 퇴역 대령, 정겨운 동네에서 미술 교습소를 차린 교사, 태권도 학원장의 틈새 시간을 함께 한다.

안보현은 "7년을 망원동에서 살았다"라며 "이곳은 내 손바닥 안"이라고 망원동 핫플레이스를 안내한다.

유연석은 안보현의 게스트 출연에 누구보다 반가워한다. 그는 자신의 본명 '안연석'을 소개하며 "안보현은 나와 한 집안이다"라고 한다. 이어 "올드카를 좋아하고, 지방에서 올라왔으며 세련되지 않았는데 세련됨을 추구하는 것까지 비슷하다"라고 내적 친밀감을 자랑한다.

안보현은 "경상도에서 대학교를 다녔다. 같은 학교 후배가 김우빈이었다. 우빈이가 서울로 가서 모델을 한다고 해서 나도 같이 올라왔다"라고 서울 살이를 시작한 사연을 공개했다.

유연석은 '틈만 나면,'을 통해 가족사를 공개한다. 지난 방송에서 아버지는 공대 교수, 형은 3타 수학 강사라고 밝힌 그는 "엄마는 화가다. 유화를 그리신다"라고 '엄친아 내력'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안보현은 복싱, 유연석은 태권도 유단자이지만 두 사람은 "우리 구기 종목은 잘 못 한다"라고 입을 모은다. 유연석은 "우리 지난번에 제기도 못했지 않나"라고 아픈 흑역사를 공개하고, 안보현은 유재석에게 "말로는 잘 설명하면서 왜 실제로는 못하냐"라고 지적하며 '유재석 저격수'로 나선다.

특히 안보현은 홈런급 예능감을 자랑한다고 해 유재석, 유연석과 보여줄 '티키타카'에 기대가 쏠린다.

'틈만 나면,'은 14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여자배구 VNL 30연패
  • 장재영 타자 전향
  • 정우영 1골 1도움
  • 이재성 마인츠 잔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