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라이징스타' 조규성, 예상 이적료 35억원…1년 사이 27억 급등

입력
2022.12.24 09:54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새로운 스타로 발돋움한 조규성(24‧전북)의 예상 이적료가 250만유로(약 35억원)로 책정됐다.

축구 이적 전문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는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출전한 주요 선수 53명에 대한 새로운 이적료 추정치를 발표했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조규성은 250만유로의 평가를 받았다. 월드컵 개막 전인 11월 140만유로(약 19억원)보다 16억원이 오른 가치다.

조규성은 1년 전인 지난해 12월 예상 이적료 60만유로(약 8억원)였는데, 소속팀과 대표팀 활약으로 1년 만에 몸값이 대폭 상승했다.

조규성은 2022시즌 김천 상무와 전북 현대에서 뛰면서 17골을 넣으며 생애 첫 K리그1 득점왕에 올랐다. 또한 FA컵에서도 전북의 우승을 이끌며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되기도 했다.

활약은 대표팀에서도 이어졌다. 조규성은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헤딩으로 2골을 터뜨렸다. 한국 축구 사상 월드컵 본선에서 나온 첫 멀티골이다.

조규성은 득점 장면 외에도 활발한 전방 압박과 빼어난 제공권 싸움 등을 장점으로 내세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에 페네르바체(튀르키예), PSV 에인트호벤(네덜란드), 셀틱(스코틀랜드) 등에서 조규성 영입에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카타르 월드컵 득점왕(8골)에 오른 킬리안 음바페(24‧파리 생제르맹)는 대회 전 1억6000만유로의 평가에서 2000만유로가 상승, 1억8000만유로(약 2450억원)를 기록했다.

잉글랜드의 기대주 주드 벨링엄(19‧도르트문트)와 부카요 사카(21‧아스널)는 각각 1000만유로씩 상승하며 1억1000만유로(약 1500억원), 1억유로(약 1360억원)의 평가를 받았다.

크로아티아의 주전 중앙수비수로 활약한 요스코 그바르디올(20‧라이프치히)는 7500만유로(약 1020억원), 네덜란드 공격수 코디 각포(23‧PSV)는 6000만유로(약 820억원)로 가치가 상승했다.

아르헨티나 우승에 일조한 영플레이어상 출신 엔조 페르난데스(21‧벤피카)는 5500만유로(약 750억원)를 기록했다. 훌리안 알바레스(22‧맨체스터 시티), 알렉시스 맥알리스터(24‧브라이튼) 등도 가치가 상승해 각각 5000만유로(약 680억원), 4200만유로(약 570억원)로 평가 받았다.
스포키톡 2 새로고침
  • 타이거킹 1달 전
    이래서 리그 수준이랑 규모가 중요하구나
  • 웨이스트바스켓 1달 전
    많이 오른건 맞지만 유럽 리그이적료랑 비교하면 진짜 껌값이네;